이탈리 프로축구 나폴리 팀이 지난 5일(한국시간) 이태리 우디네 다시아 아레나에서 열린 2022-2023 이탈리아 프로축구 33라운드 우디네세와의 원정 경기에서 1-1로 무승부를 기록하며 승점 80점을 기록해, 잔여 경기의 승부와 상관없이 리그 우승을 거머쥐었습니다. 이는 2020년 운명을 달리한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가 뛰던 1989-1990 시즌 이후 33년 만에 거둔 영광입니다. 김민재는 박지성 2006-2007 리그부터 2010-2011 시즌까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FC와 정우영 2018-2019 리그, FC 바이에른 뮌헨 이후 유럽 최고의 5대 빅 리그(잉글랜드, 독일, 스페인, 이탈리아, 프랑스)에서 리그컵 차지한 세 번째 한국 선수가 되어버렸습니다.

김민재

김민재 (27, 나폴리)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유로 이적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그에 대한 계약 컨디션이 공개되었으며, 나폴리에서의 연봉보다 훨씬 높은 액수를 받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유럽 축구 이적 업계 전문가인 니콜라 스키라는 16일 본인의 SNS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김민재를 영입하기 위해 가장 앞서 있다. 맨유는 5년 계약에 연봉 600만 유로(약 87억 원)와 보너스를 포함한 제안을 했다”라고 알렸습니다. 이전에 스키라는 “EPL에서 3개 팀이 김민재에게 관심을 가지고 있다”라고 이야기하면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맨시티, 그리고 뉴캐슬을 말했습니다.

김민재는 2년 전에 중국의 베이징 궈안에서 터키의 페네르바체로 이적하여 유럽 축구 무대에 첫 발을 들였습니다. 그리고 그로부터 1년 후에는 이태리의 세리에A, 즉 유럽 빅클럽으로 진출하였습니다. 그 당시에는 나폴리를 포함한 여러 이탈리아 클럽들, 프랑스의 스타드 렌, 그리고 손흥민이 강력하게 추천한 토트넘 등 김민재에게 관심을 보이는 팀이 많았습니다. 그러나 김민재는 결정적으로 이탈리아로의 이적을 선택하였고, 이는 결국 탁월한 선택이었습니다. 세리에A는 유럽에서 ‘수비의 메카’로 유명해져 있으며, 엄청난 기량의 수비수들과 수비 전략을 구사하는 감독들이 많이 있습니다. 세리에A에서 성공을 거둔 수비수는 어디에서든지 성공할 수 있다는 측면이 있습니다.

김민재는 그의 건강한 체구(190cm, 88kg)에도 불구하고 작고 민첩한 선수들에게 속도에서 밀리지 않습니다. 게다가 그는 똑똑한 축구 지능을 가지고 있어 공격수의 플레이를 먼저 방해하고, 공을 다시 획득합니다. 그는 상대 팀의 역습을 가장 타이트하게 방어하는 선수로, 나폴리로 이적한 후에는 이런 스타일의 축구를 더욱 개선하였는데 예를 들면 이태리로 이동한 후, 김민재는 헤딩 경합 횟수가 줄어들었는데, 이는 그가 센터에서 상대 공격수와 경합하기 보다 측면으로 활동하는 빠른 윙어들을 1대1로 막아내는 결과라고 할 수 있습니다.

김민재는 또한 “잘못된 언급으로 제가 대표 선수로 뛴 49경기는 없어졌고, 태극 마크의 의미와 무게와 모든 것들을 모르고 가볍게 생각하는 선수가 되어버렸다. 마냥 즐겁게만 했던 대표팀에서 조금씩 비중이 커지고 있는 여건에 부담을 많이 느끼고 있는 상태였고, 정신적으로 무너졌다는 언급은 경기장에서의 부담감, 나는 항상 잘해야 한다는 책임감, 수비수로서 실점 했을 때의 상실감, 이런 것들이 어려웠다는 점을 말씀드리고 싶었다”라고 말하였습니다. 김민재는 마지막으로 “굉장한 사랑을 받고 있고 지금 제가 축복받은 선수임을 잘 인지하고 있고, 극복해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하고 있다”면서 “짧은 시간 안에 모든 부분이 멘탈적으로 문제가 되었음을 알아주시고, 국가 대표로서 신중하지 못한 점, 성숙하지 못한 점, 실망했을 팬, 선수 분들께 다시 한 번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항상 국가 대표팀을 응원해주시고 경기장에 와주시는 팬 분들 감사하다”라고 말을 마쳤습니다.